리드맘 즐겨찾기 로그인 블로그 카페
"유튜브 보여줘도 괜찮을까요?"라고 묻는 여러분께
> 테마교육    |   2020년04월30일
정지은 (babygirl@leadmom.com) 기자 
[ 요즘 애들에게 딱 먹힐 요즘 스타일 육아법! '방송 PD 아빠와 방송 기획하는 엄마'가 내 아이를 위해 알려주는 미디어 활용법!! ]


"온라인 개학이 시작된 지 2주가 다 돼 갑니다. 어떠세요? 가정마다 무탈하신가요?"



 
저희 집 9살, 11살 남매는 각각 ‘클래스팅’과 ‘하이클래스’ 애플리케이션에 들어가 출석체크를 하고 ‘유튜브’로 연동된 링크를 따라 ‘온라인 수업’을 해나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써놓고 나니 좀 웃프네요. 만약 위 문장을 10년 전에 썼다면 다들 고개를 갸웃했을 겁니다. 그런데 지금은 어떤가요? 이 난해한 단어들이 단숨에 이해되는, 그야말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新(신)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교실이 아닌 온라인으로 수업을 하는 아이들, 담임선생님보다 유튜브 선생님을 먼저 만나게 된 아이들을 보며 문득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만약 미디어가 없었다면 우린 어떤 식의 개학을 맞게 됐을까?'


옛 어른들 말이 전쟁통에도 학교는 열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학교마저 문을 닫은 오늘 같은 위기 상황에 미디어는 마치 한 줄기 빛 같은 존재입니다.


그런데 여러분이 생각하는 미디어는 어떤가요? 보지 못하게 말리고, 숨기고, 적으로 간주해 미디어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진 않나요?


전 미디어가 억울한 누명을 쓰고 있단 생각이 듭니다. 여러 책이나 강의 등을 통해 “TV를 버려라”, “내 아이를 지키려면 TV를 꺼라”, “스마트폰은 내 아이를 망치는 지름길”등의 말을 들어보셨을 겁니다. 저도 이런 말들에 어느 정도는 동의하지만 미디어를 향한 ‘무조건적인 반대’는 지양하고 싶어요.


저는 아이들에게 유튜브도 보여주고, TV 시청에 대해서도 허용적인 편입니다. 남편은 아이 핸드폰에 영상편집 애플리케이션을 깔아줘 아이에게 편집을 가르치기도 합니다.


방송 일을 하는 저희 부부에게 간혹 이런 질문을 하시는 분들이 있어요.


“애가 유튜브를 좋아하는데 봐도 될까요?”


그러면 전 이렇게 답합니다.


“저희는 애들에게 유튜브 계정도 만들어 준걸요?”​


그래도 되냐고요? 남편과 제가 20년 가까이 미디어 계통 일을 해오면서 느낀 점이 있는데요, 앞으로의 시대는 활자가 아닌 이미지가 중심이 되는 세상이 될 것이라는 겁니다. 멀리도 아니고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린 피부로 체감하고 있잖아요.


이젠 미디어와 화해할 때입니다. 미디어를 적군으로 간주하지 않고 아군으로 활용해보세요. 단, 무조건적인 저자세는 좋지 않습니다. 따질 건 따지고 얻을 건 얻는 미디어 화해법을 제시합니다.


우선 아이들에게 미디어를 노출시킬 때 이런 방법으로 해보세요.



| 거실에서 볼륨을 높여서 보게 하세요

어떤 기기를 사용하든 오픈된 공간에서 볼륨을 높여 시청을 하면 부모는 내 아이가 어떤 콘텐츠를 즐겨 보는지 자연스레 알게 됩니다. 볼륨업만 해 놓아도 아이가 보는 콘텐츠가 유해한 지 아닌지 알 수 있어요.



| 중간중간 참견을 하세요

아이가 콘텐츠에 푹 빠져있을 때 쓰윽 끼어드는 겁니다. "재밌니?", "우와, 그거 되게 웃긴다", "어쩌다 이런 상황이 된 거야?"라며 콘텐츠 내용을 참견하는 거죠. 아이가 내용을 상기하며 자세히 설명해 줄 때 맞장구까지 쳐주면 금상첨화겠죠?



| 시청 후, 다음 편을 상상해 보게끔 하세요

콘텐츠를 모두 시청한 후 다음 편이 어떻게 진행될지 아이 입장에서 물어보세요. 연속 스토리가 있는 경우 다음 편에 이어질 이야기를 상상해 보게끔 하고요. 단편으로 이뤄진 것들은 다음 편의 새로운 아이템을 구상해보는 거예요. 아이들의 의외의 상상력에 놀라게 될걸요?





미국의 교육학자 마크 프렌스키에 따르면 요즘 아이들은 태어날 때부터 디지털로 둘러싸인 '디지털 원주민' 세대라고 해요. 그에 반해 우리 부모들은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넘어온 '디지털 이주민' 세대라고 합니다. 디지털 원주민인 우리 아이들에게 무조건 미디어의 해악만 강조할 것이 아니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슬기로운 미디어 생활을 해나가는 건 어떨까요?




+WRITE 조영지
유튜브 키즈, 뷰티 콘텐츠 기획 작가/ KBS, MBC 17년 차 방송 작가(KBS 경제뉴스, 톡톡 날씨, MBC ‘늘 푸른 인생’, KBS ‘세상의 아침’ KBS ‘박준형의 청년불패’, MBC ‘포토에세이 사람’ 외 케이블 다수)




 
COPYRIGHT 리드맘 - (주)오감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스크랩
“만사가 귀찮아~" 뒹굴 족 아이들을 위한 추천 미디어 (2020-05-12 16:49:51)
자연스러운 학습! 영유아 맞춤 영어책 추천 (2020-04-23 12:05:39)
7살 마지막 학기…초등학교 적응시...
초등생 생각하는 힘 길러주는 질문...
독서에 흥미 없는 아이…책과 친해...
논리&창의적인 사고! 소프트웨어 ...
우리 아이는 책을 싫어해요. 어떡...
전업맘이 2년마다 토익 시험 보는 ...
"화장실도 못 가요" 분리불안 어떡...
태어나자 마자 엄마를 '알아본다?'...
태권도? 수영? 어떤 운동 시켜야 ...
집중력을 키우는 '행동 묘사' & '...
"이불세탁 어려운 봄철에는 알러지 케어 ...
인증샷 부르는 '이색 빙수' 5선
<자기주도학습>을 할 수 있...
PA? SPF가 뭐야? 우리 아이 자외선...
'후디스 산양유아식' 17주년 기념 ...
more
리드맘 뉴스, 기획, 리뷰는 최신 트렌드...
리드맘은 육아관련 최신 정보를 제공하는...